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해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국민여러분의 가정과 사업터에 항상 기쁜 일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구세군은 국민여러분과 지난 100여년의 동행을 통해 소외된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해 왔습니다. 세상 가장 낮은 곳과 함께 하는 자선냄비는 시민들의 끊임없는 관심과 사랑을 통해 한국 사회속에서 이웃사랑의 전령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 왔습니다. 그리고 그 관심과 사랑은 매년 겨울 자선냄비의 종소리와 함께 따뜻한 온정으로 추운 날씨 속에서도 따뜻하게 끓어 왔습니다.

1908년부터 시작된 한국 구세군의 사회복지, 긴급구호 활동과 함께 1928년에 시작된 자선냄비의 모금활동은 6.25 동란 기간을 제외하고는 매년 연말 거리를 지키며 국민들의 애환과 함께 한국 기부문화를 선도하는 모범이 되어왔습니다. 이런 모금활동은 어떤 장소든, 어떤 사람이든 누구나 우리 사회 가장 낮은 곳의 이웃과 함께하여 사랑과 희망으로 그들의 삶을 복원하겠다는 구세군의 지향점을 더욱 견고히 하게 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자선냄비 모금활동이 겨울을 정점으로 시작 된 것은 가장 악조건인 겨울철의 거리에서 어려울 때일수록 소외된 이웃을 돌아보자는 취지에서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나눔은 어느 한 시점, 한 때에만 선행되어야 되는 것이 아니라 항상 꾸준하게 우리 곁의 이웃들을 향한 지속적인 관심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자선냄비본부가 출범하게 되었고, 나아가 구세군 자선냄비의 국제적인 복지사업과 구호활동은 한국 기부문화의 성숙도를 평가하는 지표가 되며 세상을 향한 희망의 빛을 더 멀리 비추게 하는 소망의 시발점이 될 것입니다.

그동안 작은 손길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자선냄비의 역사는 앞으로도 이웃들의 삶과 희망을 복원하는 기적의 역사를 꾸준히 써내려 갈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기적들이 국민 여러분의 가슴을 울려 더 풍성하고 따뜻한 나눔 문화를 형성해 나가는 데 일조하는 역할을 성실히 해 나갈 것입니다.

자선냄비를 통해 나눔에 동참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항상 행복과 사랑이 흘러넘치시길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무총장 곽창희

사무총장곽창희

1908년 서울 정동에서 한국사회에서 시작한 구세군은 1928년 자선냄비 거리모금을 시작한 이래로 90여년 동안 나눔과 섬김과 돌봄의 사역을 통해 사회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에 깊숙이 파고들어 대상자들의 필요와 욕구를 충족하고자 달려왔습니다.
특별히 사회 소외계층(아동, 청소년, 노인, 노숙인, 장애인, 여성, 다문화, 위기가정, 심장병어린이주요대상자들의 소중한 삶의 변화를 위해 기초생계, 건강증진, 환경개선의 지향점을 가지고 서비스를 제공하였습니다.

한국사회는 여러 가지 사회문제 및 경제불황으로 모두가 힘든 가운데 살아가고 있습니다. 특별히 이 중에서도 가장 낮은 곳에 사회적 약자을 향한 관심과 사랑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구세군자선냄비는 거리에 굶주린 이웃들의 필요를 먼저 생각하고 절망과 실의에 빠져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합니다. 내일이 없는 이들에게 내일이 무엇인지를 알게 해주고 절망과 아픔 속에서 고통 받는 우리들의 이웃들에게 다시한번 일어날 수 있도록 희망을 전달하고자 지금까지 왔습니다.

매년 12월이 되면 가장 낮은 곳의 기쁨을 전달하기 위하여 사랑의 종소리가 힘차게 울려 퍼집니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곳과 함께하는 구세군자선냄비는 더 깊은 사랑으로 더 낮은 자세로 더욱 더 투명한 운영으로 후원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에 더욱 더 보답하고자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구세군자선냄비가 행복한 세상을 다 함께 가꾸어가는 [국민운동] 이자 국민과 함께 지키고 가꾸어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 것을 인식하며 앞으로도 여러분의 따스한 손길을 통해 모든 국민들이 행복한 통로가 될 것을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구세군자선냄비와 오랫동안 함께 동행해주셨고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으로 응원해주신 후원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고마움을 드립니다. 이제 구세군자선냄비가 앞으로 100주년을 맞이하면서 더욱 더 도약하고 더욱 더 성숙하고 사랑의 불을 지피는 멋있는 구세군자선냄비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